정보

이것은 어떤 종류의 거미입니까?

이것은 어떤 종류의 거미입니까?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나는 내 정원(영국 북부)에서 이 거미를 발견했습니다. 몸체의 길이는 약 20mm이고 벽에 50cm 크기의 거미줄로 되어 있다.

근처 울타리에 또 다른 반동일한 것이 있습니다.

무슨 종류 야?


사진 감사합니다! 그게 유럽 ​​정원 거미 (아라네우스 디아데마투스)

6~10월에 가장 흔히 볼 수 있지만, 지금쯤 절정에 달합니다. 이 종은 영국 전역에 분포하며 정원, 삼림 지대 및 초원에 널리 퍼져 있습니다. 참고를 위한 또 다른 그림이 있습니다:

재미있는 사실: 늦은 가을에 알을 낳으면 암컷은 죽고 알만 겨울을 나갑니다. 부화하면 성인과 상당히 다르게 보입니다.


무슨 거미야?

진짜 질문은 일종의 곤충 싸움 클럽을 주최하고 있습니까?

나를 위해 그는 왜 그 위에 3 겹의 유리 층을 가지고 있습니까?

r/spiders(곤충 및 기타 절지동물의 경우 r/whatsthisbug)는 식별을 위한 커뮤니티입니다. 거기에 게시할 때 지리적 위치를 추가하십시오.

말벌을 죽이면 나쁜 거미입니다. 거미는 싫어하지만 말벌과 말벌을 싫어합니다. 거미를 먹고 사는 것은 무엇이든 덜 싫어할 것입니다.

갈색 은둔자가 될 수 있습니다. 그들에게 항상 듣게 하고 지구상의 모든 곳에 살고 있습니다. 그들은 공격적이지 않습니다. 무겁게 자극을 받았지만 조심해야 합니다. 그들은 매우 독이 있는 괴사 물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브라운 은둔자에게 물려 심각한 조직 손상을 입은 친구들이 있습니다. 확실히, 뒷면에 작은 "바이올린" 모양이 있습니까?

편집: 이제 그것이 아마도 노란 주머니 거미일 것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바이올린이 없어도 걱정하지 마세요.


내용물

Chelicerae는 jackknife chelicerae, 가위 chelicerae 및 3-segment chelate chelicerae의 세 종류로 나눌 수 있습니다. [삼]

잭나이프 첼리세라

jackknife chelicera는 아킬레이트(고정 손가락이 많이 줄어들거나 없음)이며 두 개의 부분으로 구성됩니다. 이 유형의 chelicera는 Tetrapulmonata에서만 발생합니다.

Jackknife chelicera는 orthognathous와 labidognathous의 두 가지 다른 형태를 제공합니다. 직각 chelicerae는 신체 축에 평행한 부속 장치의 움직임을 가능하게 하는 방식으로 연결됩니다. 이러한 종류의 chelicera는 Liphistiomorphae 및 Mygalomorphae 거미와 관련 목 Amblypygi, Schizomida 및 Thelyphonida에서 발생합니다. Labidognathous chelicerae는 몸 축에 직각으로 움직입니다. 이러한 종류의 chelicera는 회전하며 Araneomorphae 거미에서만 발생합니다. [4]

거미 chelicerae 편집

chelicerae는 때때로 "paturon"이라고 하는 기본 분절로 구성되며, 이 부분은 두흉부(또는 앞가슴)와 연결되고, 송곳니 부분은 기본 부분과 연결됩니다. [3] 거의 모든 거미는 독샘이 있으며 먹이를 물 때 송곳니 끝 근처의 구멍을 통해 독을 주입할 수 있습니다. 이 독을 생성하는 땀샘은 chelicerae의 두 부분에 있으며 대부분의 거미에서 chelicerae를 넘어 두부 흉부로 확장됩니다. [3] 피하 주사바늘과 동등한 유기적 기능을 하는 송곳니는 거미의 표적의 피부, 모피 또는 외골격을 관통하는 것입니다. [3] 기저 부분은 거미의 독샘의 전체 또는 일부를 포함하며, 이를 압착하여 땀샘에서 강제로 나오는 독의 양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3] 이러한 제어를 통해 거미는 마른 물기, 먹이나 적의 특성에 적합한 용량 또는 최대 용량을 투여할 수 있습니다. [3] 사냥과 방어 모두에서 해당 메커니즘에 의존하는 Scytodidae 가족 구성원이 독사를 뱉는 것과 같은 행동에도 통제가 필요합니다.

거미가 물면 두 부분이 접는 칼처럼 합쳐지고, 위협적인 표현을 하거나 실제로 물을 준비를 할 때 거미는 송곳니의 기부 부분과 함께 송곳니의 각도를 엽니 다. 첼리세라 또한 두부 흉부와 기저 부분의 각도를 엽니 다. [3] 독거미류와 다른 Mygalomorphae는 송곳니 끝의 수평 분리가 크게 변하지 않지만 다른 거미는 송곳니 끝이 위로 올라가면서 서로 멀어지며 움직입니다. [3] 위에 보이는 다소 큰 거미의 송곳니 끝도 상당히 날카로우며, 거미의 몸은 송곳니를 살로 밀어내는 데 잘 적응되어 있다. 시드니 깔때기 거미와 같은 일부 거미 물기는 발톱과 부드러운 가죽 신발을 관통한 것으로 보고되었습니다.


게 거미

대부분의 게 거미는 길이가 1cm(0.4인치) 미만이지만 거대한 게 거미는 2.5cm(1.0인치)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게 거미는 먹이를 잡기 위해 거미줄을 돌리지 않고 열린 땅이나 초목이나 꽃에서 사냥합니다. 이것에서 그들은 점프 거미 및 늑대 거미와 같은 다른 자유 생활 거미와 유사합니다. 그러나 다른 자유 생활 거미와 달리 게 거미의 눈은 모두 작고 주로 동작 감지기 역할을 합니다. 전형적인 게 거미는 먹이를 매복하기 위해 누워있는 포식자입니다. 그들의 chelicerae 또는 턱은 다소 작고 가늘지만 많은 게 거미는 먹이를 빠르게 고정시키는 강력한 독을 가지고 있습니다. 꽃게거미의 일종인 꽃거미는 꽃 위에서 쉬며 긴 시간 동안 움직이지 않고 앞쪽 두 쌍의 다리를 뻗어 준비 상태를 유지합니다. 그들은 나비, 꿀벌, 파리 및 기타 꽃 방문객을 매복하여 독을 사용하여 자신보다 훨씬 큰 곤충을 성공적으로 공격할 수 있습니다. 그들은 물린 후에 먹이를 실크로 감싸지 않고 대신 빨려 마를 때까지 움직이지 않는 먹이와 함께 남아 있습니다.

매복 공격 스타일을 유지하기 위해 많은 게 거미가 잘 위장되어 배경과 조화를 이룹니다. 일부는 나무 껍질, 잎 또는 과일과 유사하며 다른 일부는 새 배설물을 모방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꽃거미 중 일부는 쉬고 있는 꽃의 색에 따라 며칠 동안 색을 바꿀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흰색과 노란색 사이입니다. 일반적인 북미 종은 갈조색 거미입니다. 거대한 바퀴벌레 사냥꾼은 종종 바나나 선적을 타고 북쪽으로 이동하는 온난한 기후의 종입니다.

과학적 분류: 일반적인 게 거미는 거미과 Thomisidae와 Philodromidae로 분류됩니다. 바퀴벌레 사냥꾼 Heteropoda venatoria를 포함한 거대한 게 거미는 Theridiosomatidae 계통에 속합니다. 갈조류 거미는 Misumena vatia, 가족 Thomisidae입니다.


거미의 혈액 순환

많은 사람들은 거미가 폐쇄된 혈액 순환과 호흡기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고 가정하지만 아마도 크기만 다를 뿐 인간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다음 단락에서 알 수 있듯이 이 가정은 대체로 유효하지 않지만 거미가 사용하는 장치와 이에 상응하는 인간의 심폐 장치 사이에는 많은 유사점이 있습니다. 또한 지금까지 소수의 거미 종의 순환계 및 호흡기계가 연구되었으므로 아래에 설명된 내용이 모든 종에 대해 완전히 사실이 아닐 수도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합니다.

거미의 몸에는 어떤 순환 구조가 있습니까?
포유류에서 순환계는 완전히 폐쇄된 이중 회로로, 혈액은 먼저 폐의 혈관을 통과한 다음 신체의 나머지 부분에 공급하는 더 큰 혈관 네트워크를 통해 교대로 흐릅니다. 포유류의 심장은 실제로 혈액이 정상적으로 폐나 신체의 나머지 부분에 축적되지 않도록 하는 이중 펌프입니다. 그러나 일정한 체온에서 정상적으로 기능하고 살아 있게 유지하는 데 필요한 정도로 모든 조직을 관류합니다. 거미는 매우 다른 혈관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첫째, 그것은 동맥이 포유류 혈액과 동등한 절지동물인 혈액 림프를 조직 공간으로 운반하여 심장으로 다시 수집되기 전에 개별 세포를 지나 확산되는 것을 의미하는 개방형 네트워크입니다. 이 시스템에는 정맥이 거의 없으며 확실히 모세혈관이 없습니다.

거미 심장은 실제로 단순하고 적당한 근육질의 관으로 두흉부가 아니라 복부의 상부 표면 바로 아래에 위치하며 정중선을 따라 뻗어 있습니다. 창백한 색의 복부 표피가 있는 많은 종에서 실제로 볼 수 있습니다. 포유류의 심낭과 동등한 얇은 막이 그것을 둘러싸고 있습니다. 심장은 일부 저자들이 전대동맥이라고 부르는 큰 동맥을 사용하여 소경을 통해 두부흉부로 혈액림프의 대부분을 펌핑합니다. 산소화된 혈액림프를 필요로 하는 복부 기관에 전달하는 후대동맥과 같은 역할도 합니다. 단방향 유체 흐름을 보장하기 위해 이러한 각 주요 동맥의 시작 부분에 간단한 밸브가 있을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연구된 거미의 심장 박동수는 관련된 종과 활동 정도에 따라 분당 30~200회 범위인 것으로 보입니다.

혈액림프가 심장으로 되돌아오는 것은 대부분 심장이 박동 사이에 이완될 때 단순한 음압에 의한 것입니다. 그러나 두흉부로 펌핑된 혈액림프는 두흉부의 압력이 복부의 압력보다 높을 때 소경의 특수 채널을 통해 다시 밀려나고 이 체액은 많은 층판을 관류하기 전에 열공(lacunae)이라고 하는 공간에 모입니다. 개별 잎)은 책 폐의 조직 공간을 통해 심장으로 끌어 당겨져 ostia라고 불리는 여러 개의 작은 구멍을 통해 들어갑니다. 이 2차 펌핑 작용은 다리를 움직일 때 머리를 압박하고 팽창시키는 근육이 두부흉부에 있다는 점에서 적절하다.

따라서 두부흉부를 압박할 때마다 산소가 고갈된 혈액림프가 척추경을 통해 심장으로 돌아가기 전에 책 폐의 가스 교환 영역으로 뒤로 이동합니다. 격렬한 다리 활동이 심박수를 증가시키는 것보다 심장을 느리게 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은 흥미로운 사실이며, 이에 대해 제안된 설명은 두흉부 내 혈액림프 압력의 증가로 인해 복부로 더 많은 체액이 역류하고 억제된다는 것입니다. 복부에서 앞쪽 대동맥을 통해 두부 흉부로 흐릅니다. 그런 다음 심장은 속도를 줄임으로써 이러한 변화된 압력 구배를 보상합니다. 아래에 설명된 바와 같이 독거미는 거미 뇌에 심장 박동수 변화를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심장 조절 영역을 가지고 있다는 증거가 있습니다.

거미 혈림프의 주요 구성 요소는 무엇입니까?
거미 '혈액'은 순환 장치만큼이나 포유류의 것과 다릅니다. 더 정확한 이름은 혈액림프(haemolymph)입니다. 순환계로 돌아가기 전에 인간 조직 공간을 통해 확산되는 림프와 많은 공통점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산소를 운반하는 색소인 헤모글로빈을 포함하지 않기 때문에 붉지 않습니다. 대신, 헤모글로빈에서 발견되는 철보다는 구리를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파란색인 산소 운반 분자인 헤모시아닌의 존재로 인해 옅은 파란색입니다. 둘 다 단백질이지만 헤모블로빈은 적혈구라고 하는 세포에 포장되어 있는 반면 헤모시아닌은 분자 크기가 큼에도 불구하고 단순히 용혈림프에 용해됩니다(헤모글로빈의 경우 66,000 달톤과 비교하여 1,700,000 달톤). 또한 헤모글로빈은 헤모시아닌보다 약 17배 많은 산소를 운반할 수 있습니다. 전형적인 거미의 혈림프에도 일부 세포가 포함되어 있지만 체적 기준으로 약 45%인 인간 혈액보다 세포가 훨씬 적습니다.

그렇다면 거미의 몸 주위에 산소를 운반하는 것이 아니라면 혈림프의 세포는 어떤 역할을 할까요? 사용 가능한 증거에 따르면 그 중 일부는 다리를 잃은 것과 같은 작은 부상으로 인한 출혈을 최소화하여 치유를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이 점에서 그들은 아마도 우리 혈액의 혈소판이나 포유류 이외의 척추동물의 혈소판과 유사한 방식으로 작용할 것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거미는 죽지 않고 한두 다리를 잃을 수 있지만, 더 연약한 복부에 대한 손상은 거의 항상 빠르게 치명적입니다.

그러나 거미에서 haemolymph의 세포는 손상 부위에서 손실을 억제하는 것 이상의 역할을 합니다. 지금까지 거미 종의 혈액에 대한 조직학은 극소수에 불과했지만 곤충과 갑각류의 혈액에 대한 상당한 양의 연구가 있었고 이용 가능한 데이터는 모든 주요 절지동물 클래스의 혈액 세포가 많이 같은 것들. 혈림프 세포의 주요 생산 장소는 전혈구라고 불리는 세포가 있는 거미의 심장 벽인 것 같습니다. 이것은 인간 골수의 줄기 세포와 동일합니다. 그러나 원시 골수 세포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혈림프에 존재하는 전혈구는 거의 없습니다. 대신, 그들은 순환에 들어가기 전에 적어도 세 가지 다른 성숙한 세포 유형 중 하나로 대부분 변형됩니다.

이 성숙한 혈림프 세포의 얼룩진 모양과 인간 혈액 세포와의 유사성이 다음 그림에 나와 있습니다. 이들 세포 중 가장 적은 수는 헤모시아닌을 만들어 순환액으로 방출하는 시아노사이트입니다. Plasmatocytes는 가장 많은 수의 세포 유형이지만 haemolymph에도 많은 granulocytes가 있습니다. 둘 다 식세포로 기능하여 손상 부위에서 병원체와 조직 조각을 제거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현재 형질세포는 혈소판과 유사한 작용과 응고 인자의 방출(생화학적 과정 혈림프 응고에 관여하는 것은 여전히 ​​잘 이해되지 않습니다). 과립구는 훨씬 더 큰 식세포 역할을 하며 고메신과 같은 항균성 펩티드를 방출하는 것으로 여겨집니다. 이 펩타이드는 포유류 혈액의 항체(면역글로불린)와 같은 역할을 하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인간의 림프 세포와 동등한 거미 세포는 없습니다. 거미가 병원체에 노출된 지 몇 시간 만에 효과적인 '면역' 시스템이 있다는 것도 흥미로운 사실입니다. 또한 중요한 것은 훨씬 더 특이적이지만 발달이 훨씬 느린 포유동물의 면역 반응과 달리 반응이 상당히 광범위하다는 것입니다.

거미는 산소를 축적하기 위해 어떤 해부학적 구조를 사용합니까?
포유류는 순환 방식으로 폐로 들어오고 나가는 공기와 매우 가까운 곳에 혈액 세포를 배치하여 주변 공기로부터 산소를 얻습니다. 이것은 매우 큰 가스 ​​교환 영역을 제공하여 산소가 혈액에 효율적으로 들어갈 수 있고 이산화탄소가 동등하게 쉽게 혈액을 빠져나갈 수 있습니다. 거미는 온혈 포유 동물보다 산소가 상대적으로 덜 필요하지만 산소 없이는 무기한으로 생존할 수 없으며 먼저 마취되어 결국 고농도의 이산화탄소에 의해 죽습니다. 거미는 스폰지 같은 폐가 없지만 대신 물고기의 아가미와 매우 유사한 한두 쌍의 책 폐를 사용합니다.

책 폐의 개별 '잎'(라멜라) 위로 공기의 순환적 이동은 없지만 각 책 폐에는 이들 중 많은 부분이 있으며 혈액 림프에 의해 잘 관류되므로 산소와 이산화탄소의 총 교환 면적은 상당히 크기가 큰. 단 한 쌍의 책 폐를 가진 종에서 두 번째 쌍은 점차적으로 기관이라고 하는 미세한 관의 시스템으로 바뀌었다고 믿어집니다. 이들은 키틴에 의해 열려 있기는 하지만 인간 폐의 기관 및 기관지 시스템과 유사합니다. 포유류에서처럼 연골보다 그들은 spiracles라고 불리는 하나 또는 두 개의 구멍이 있으며, 이들은 방사구와 책 폐 사이의 복부 아래쪽에 있습니다. 거미의 기관계에 있는 공기가 주기적으로 교환되지는 않지만 거미가 만드는 다른 움직임에 의해 기관 공기가 우발적으로 교체될 수 있습니다.

기관은 책 폐에 비해 어떤 이점이 있습니까? 이 질문에 대한 답은 각 거미 종의 크기, 행동 및 서식지에 따라 다릅니다. 기관은 이를 가장 필요로 하는 구조에 산소화된 혈림프의 더 나은 방향을 허용합니다. 따라서 소경을 통해 앞으로 뻗어 있는 기관은 거미 뇌에 효율적인 산소 공급을 제공하고 두흉부에 있는 기관은 최대 심박수를 현저히 감소시키는 경향이 있습니다. 놀랍게도, 거미의 기관 튜브 중 10% 이하가 두흉부에 있는 것으로 보이며, 울로보리와 같은 웹 모니터링 거미에서는 두흉부의 첫 번째 부분으로 들어가지만 주기적인 압박을 허용하는 근육을 관통하지 않습니다. 다리. 기관이 책 폐에 비해 두 가지 다른 이점이 있습니다. 즉, 낮 시간에 활동하는 염제와 같은 거미의 물 보존에 더 좋으며, 기관이 닫힐 때 작지만 상당한 양의 공기를 저장할 수 있습니다.

거미의 신경계의 통제하에 있는 호흡과 혈액 순환은 어느 정도입니까?
거미의 혈액 순환에 대한 연구는 비교적 적은 것으로 보이며, 거미의 호흡기 내 가스 교환 조절에 대한 연구는 훨씬 적습니다. 책의 폐나 기관의 공기 흐름이 의도적인 신경근 활동에 의해 조절된다는 확실한 증거는 없지만 일부 수동적 공기 교환은 의심할 여지 없이 발생하며 거미는 필요할 때 이를 관류하는 혈액 림프의 양을 변경할 수 있습니다. 다른 한편, 적어도 독거미의 경우 뇌 안에 순환 센터가 있음을 시사하는 연구 데이터가 있습니다. 이 센터는 거미 심장의 첫 번째 부분에 위치한 심장 신경절을 신경 제어합니다. 이 신경절에 대한 신경의 자극은 때때로 심박수의 증가 또는 감소로 이어지며, 이는 순환 센터에 심장 촉진제 및 심장 억제제 영역이 모두 있을 수 있음을 시사합니다.

일부 관련 정보 출처
거미의 움직임, 성장과 번식, 실크 생산에 관한 페이지에는 위의 단락에서 다룬 내용과 관련된 일부 정보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또한 다음 기사를 읽을 가치가 있습니다.

Kuhn-Nentwig L 및 Nentwig W. (2013) "거미의 면역 체계" 페이지 81-92 거미 생태생리학 편집자 W. Nentwig, Springer-Verlag Berlin ISBN: 978-3-642-33985-2


스파이더에 대한 추가 정보

거미가 치는 다양한 거미줄은 본능적 행동의 진화를 보여주는 놀라운 예입니다. 거미는 거미줄을 만드는 방법을 배울 필요가 없지만 우주선의 무중력 상태에서 거미가 회전시키는 거미줄을 포함하여 회전 자체는 고유한 상황에 적응할 수 있습니다. 가장 단순한 웹은 불규칙하고 일반적으로 지면을 따라 배치됩니다. 더 발전된 거미줄, 특히 오브 위버 거미의 거미줄은 매우 복잡하고 땅 위로 솟아올라 날아다니는 곤충의 경로를 가로막도록 되어 있습니다. 방적 그 자체는 비계 나선의 배치 및 제거와 끈적끈적한 가닥과 비 점착성 가닥의 조합을 포함하는 복잡한 과정입니다. 어떤 경우에는 많은 거미가 일종의 공동 웹을 형성하지만 일반적으로 거미는 사회적이지 않습니다. 그러한 거미는 촉각에 크게 의존합니다.


의 사진:
P. & W. Ward/Oxford Scientific Films

생식
거미는 성별이 다르며 알을 수정해야 합니다. 남성과 여성 모두의 생식기 구멍은 복부에 있습니다. 그러나 수컷의 교미 기관은 다리팔에 위치한 복잡한 구조입니다. 그는 작은 거미줄을 돌려 그 안에 정자를 넣은 다음 정자를 palpal 기관으로 옮깁니다. 정자가 암컷에게 옮겨진 후, 그들은 장기간 동안 그녀의 몸에 저장될 수 있습니다.

구애 행동은 종종 복잡합니다. 수컷은 드래그 라인을 사용하여 짝을 감지하고 인식하거나 암컷의 거미줄을 잡아 당겨 접근 신호를 보낼 수 있습니다. 잘 발달된 눈을 가진 거미에서는 밝은 색상 패턴과 관련된 복잡한 짝짓기 표시가 진화했습니다. 종종 수컷은 이것이 흔한 종에서도 암컷이 먹이로 취급하는 것을 피해야 하지만, 수컷은 종종 탈출합니다.

거미 알은 고치에서 보호됩니다. 암컷은 고치를 보호하거나 운반할 수 있습니다. 일부 거미에서 새끼는 오랜 기간 동안 어미와 함께 머물며 몸에 짊어질 수 있습니다.

중요성
곤충 및 기타 작은 동물의 포식자로서 거미는 일반적으로 인간에게 매우 유익하지만 일부는 꿀벌과 같은 중요한 식물 수분 매개체를 먹습니다. 그들은 또한 다른 동물, 특히 거미를 마비시키고 마비된 몸에 알을 낳는 특정 말벌의 먹이 역할을 합니다. 거미줄을 천으로 활용하려는 시도는 경제적으로 성공하지 못했지만 광학기기의 십자선으로 실크를 사용하고 있다. 거미는 다양한 신화에서 영예로운 위치를 차지했지만 현대에 널리 퍼진 불미스러운 평판은 아마도 어두운 곳에 숨어 있는 경향, 종종 기괴한 외모, 독성에 대한 과장된 과장 때문일 것입니다.

과학적 분류: 거미는 거미류 클래스의 Araneae 목을 구성합니다. 약 105개의 거미과가 알려져 있으며 약 10개가 멸종되었습니다. 두 하위 주문은 널리 알려져 있지만 보편적으로 인정되지는 않습니다. Mesothelae 아목에는 몇 가지 원시적인 잠복 형태가 있습니다. Opisthothelae 아목은 Mygalomorphae 하위목을 포함하는데, 이는 미국에서 트랩도어거미(trap-door spider) 및 독거미라고 불리는 것과 같이 일반적으로 큰 "곧은 턱" 형태로 구성된 Mygalomorphae 및 Infraorder Araneomorphae를 포함합니다. chelicerae는 다소 변형되고 더 효율적이며 오브 위버, 늑대 거미 및 점프 거미와 같은 더 일반적이고 눈에 띄는 형태를 포함합니다. cribellate araneomorphs에는 실크 생산을 돕는 특수 기관인 cribellum이 있습니다.


내용물

Pholcus phalangioides 1775년 스위스 곤충학자 Johann Kaspar Füssli에 의해 처음 기술되었습니다. [1] 속의 일원 폴쿠스 가족 Pholcidae에서, P. 팔랑지오이데스 할아버지 긴다리거미, 목수거미, 진동거미와 같은 유사한 지하실거미 약 1,340종과 조상을 공유합니다. 이 거미는 모두 몸 크기의 5배에서 6배까지 다양할 수 있는 특징적인 긴 다리로 유명합니다. 이것은 학파리(곤충) 및 거미류 오필리오네스(Opiliones)의 수확자들과 같이 유사한 물리적 외관을 가진 유기체와 혼동되어서는 안 됩니다. [8]

유전적 집단 구조 편집

인구 규모 P. 팔랑지오이데스 이 거미는 실내의 따뜻한 서식지를 선호하기 때문에 인간이 만든 건물의 존재에 크게 영향을 받습니다. 세계의 많은 건물들이 선호하고 있습니다. P. 팔랑지오이데스, 그러나 인구는 상대적으로 작고 널리 분산되어 있으며 서로 크게 고립되어 있습니다. 인구의 낮은 이동성과 결합된 이 작은 크기는 인구 구조에 대한 유전적 드리프트, 보다 구체적으로 창시자 효과의 역할에 대한 중요성을 증가시킵니다. 개체군 사이에 일부 유전자 흐름이 존재하지만 지리적 격리로 인한 유전적 드리프트와 비교할 때 그 중요성은 미미합니다. 그 결과 대부분의 P. 팔랑지오이데스 동일한 지리적 지역에 사는 동일한 인구의 개인은 유전적 변이(집단 내 분화)의 정도가 매우 낮습니다. 다른 한편으로, 이 유전적 드리프트는 상당한 집단간 분화를 초래한다. [9]

Pholcus phalangioides 암컷은 종의 수컷보다 약간 더 큰 성적으로 이형적입니다. 이 종의 몸 길이는 남성과 여성에 따라 다릅니다. 수컷은 길이가 약 6~10mm이고 평균 수컷은 약 6mm입니다. 평균 암컷의 길이는 7~8mm입니다. [2] [5] "아빠 긴 다리 거미"라는 별명에서 알 수 있듯이 이 거미는 8개의 매우 길고 가는 다리를 자랑하며 가느다란 회색 강모로 덮여 있습니다. 평균적으로 다리는 거미 몸의 5~6배 정도 길다. [2] 성인 여성의 평균 다리 길이는 약 50mm입니다. [5] 앞쪽에 있는 두 개의 작은 다리는 palps로 알려져 있으며 이 종의 포식과 짝짓기에 중요합니다. 이 촉수는 또한 종의 암컷에서 특히 더 길다. [10]

의 시체 P. 팔랑지오이데스 prosoma와 opisthosoma의 두 부분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앞가슴은 일반적으로 두흉부(cephalothorax)로 알려져 있습니다. opisthosoma는 거미의 내부 장기의 대부분을 포함하는 신체의 뒤쪽 부분으로 간주됩니다. [11] 거미의 두흉부가 땅콩과 같은 둥근 모양으로 인해 이 종은 "해골 거미"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의 반투명한 몸 P. 팔랑지오이데스 앞가슴등판의 뒤쪽에 어두운 반점이 있고 배쪽배쪽의 약간 어둡고 흐릿한 반점이 있는 회색 옅은 갈색인 경향이 있습니다. [2]

Pholcidae 가족의 일부 다른 구성원은 6 개의 눈을 가지고 있지만 Pholcus phalangioides 여덟 눈 거미입니다. [10] 눈은 앞가슴 앞쪽에 한 쌍의 작고 어두운 눈이 있고 그 뒤에 3열의 큰 눈이 나란히 배열되어 있다. [2]

다른 종류의 거미와 유사하게 단단한 외골격이 몸을 덮고 있습니다. P. 팔랑지오이데스. 거미의 나이에 따라 이 외골격은 다른 간격으로 벗겨져야 합니다. 어린 거미는 훨씬 더 자주 털갈이를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털갈이하는 동안 거미는 외골격의 기본 조직에서 신체의 나머지 부분을 방출하는 특정 효소를 생성합니다. 그러면 거미는 외골격을 탈출할 수 있습니다. 남은 외부 피부 또는 외골격은 exuviae로 알려져 있습니다. [2]

이 거미는 태어난 후 성숙하는 데 약 1년이 걸리며 수명은 성숙 후 최대 2년입니다. [5]

이 종은 아시아의 아열대 지역이 원산지이므로 더 따뜻하고 습한 기후를 선호합니다. 한편, synanthropic 종, Pholcus phalangioides 전 세계적으로 인간의 진화와 확산에 따라 현대적인 지리적 분포가 크게 결정되었습니다. 오늘날 이 거미는 세계의 모든 대륙에서 볼 수 있지만 특히 남미와 유럽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2]

P. 팔랑지오이데스 추운 환경에서 생존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이유는 실내, 특히 인간 거주지 내부의 따뜻함을 선호하는 이유입니다. 이 거미는 조용하고 고요한 어두컴컴하고 어두운 지역에 특별한 친화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들은 일반적으로 건물의 모서리와 사람들의 집뿐만 아니라 다락방에서도 발견됩니다. 인구 Pholcus phalangioides 야외 생활은 동굴과 암석 틈 사이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10] [2]

P. 팔랑지오이데스 곤충, 다른 거미 및 기타 작은 무척추 동물을 먹는 육식성 포식자입니다. 단순히 거미줄에 걸린 먹이를 먹는 다른 많은 거미와 달리, 이 거미는 종종 자신의 거미줄에서 나와 각자의 거미줄에 쉬고 있는 다른 거미를 사냥하고 자신이나 알을 먹습니다. 먹이가 부족한 시간에는 종의 수컷과 암컷 모두 영양 요구 사항을 충족시키기 위해 식인 풍습으로 변할 것입니다. [10] [2] [12]

웹 패턴 편집

일반적으로 웹의 P. 팔랑지오이데스 느슨하고 수평이며 많은 불규칙성이 있습니다. 이 거미줄은 종종 같은 개체군의 다른 두개골 거미줄과 얽혀 있습니다. 거미가 식인 풍습으로 변하는 시점에서 자원이 부족하지 않는 한 평화롭게 삽니다. [2]

커뮤니케이션 편집

정도 P. 팔랑지오이데스 통신은 짝짓기 시간에 볼 수 있습니다. 이 거미의 의사 소통의 주요 형태는 접촉과 화학 물질, 특히 페로몬을 사용하는 것입니다. [10] [2]

프레데터 편집

이 종은 Salticidae 계통의 점프 거미가 잡아먹습니다. 이 거미 중 일부는 단순히 먹이의 그물에 뛰어들어 공격합니다. 다른 사람들은 속이기 위해 모방으로 알려진 특정 전략을 사용합니다. P. 팔랑지오이데스 그리고 그들을 잡아라. [13]

공격적인 모방 행동을하는 점프 거미 종 P. 팔랑지오이데스 잘 연구되었습니다 포르티아 핌브리아타 속 점프 거미 종 포티아. 모방하는 동안, 점프하는 거미는 거미줄의 가장자리 근처에서 특정 특수 진동을 생성합니다. P. phalangioides. 이러한 진동으로 인해 웹 P. 팔랑지오이데스 먹이의 형태가 거미줄에 갇힐 때 생성되는 진동을 모방하는 방식으로 진동합니다. 점프하는 거미는 어떤 경우에는 최대 3일 동안 매우 긴 시간 동안 이러한 진동을 계속합니다. [2] P. 팔랑지오이데스 종종 이것이 그들이 일종의 먹이를 잡았고 진동의 호스트를 향해 이동할 것이라는 표시라고 가정합니다. 이때 점핑거미는 뛰어올라 공격하기에 최적의 위치에 있다. P. 팔랑지오이데스, 따라서 많은 경우에 그들을 제압합니다. 모방을 사용하는 것 외에도, 이 점프 거미는 예방에도 특히 좋습니다. P. 팔랑지오이데스 그들의 소용돌이 치는 방어 메커니즘을 유도하는 것으로부터 효과적인 방법인 경향이 있습니다. P. 팔랑지오이데스 포식자로부터 자신을 방어하는 거미. [13]

방어적인 행동

에 의해 수행되는 기본 방어 전략 P. 팔랑지오이데스 포식의 순간에 소용돌이 치고 있습니다. 소용돌이 또는 몸의 선회는 다리가 거미줄에 고정된 상태로 몸을 원을 그리며 반복적으로 스윙하는 두개골 거미로 구성됩니다. [13] 이 소용돌이 전략은 개인이 웹에서 발생하는 모든 종류의 움직임을 인식하자마자 유도됩니다. 이 소용돌이의 지속 시간은 두개골 거미가 만나는 특정 종류의 포식자와 관련이 있습니다. 짧은 기간의 소용돌이는 단순히 인간이 두개골 거미줄을 만지거나 때때로 다른 종의 거미에 의해 유발될 수 있습니다. 몇 시간 또는 며칠 동안 지속될 수 있는 장기간의 소용돌이는 특히 다른 가족의 거미보다 훨씬 더 위협적인 Salticid 또는 점프 거미의 존재에 대한 응답으로 수행됩니다. 소용돌이와 관련된 빠른 회전은 Salticid 거미의 시야를 방해하여 더 이상 날카로운 시력에 의존하여 위치를 정확하게 찾을 수 없습니다. P. 팔랑지오이데스. 이 혼란은 그렇지 않으면 치명적인 포식자로부터 두개골 거미의 안전을 초래합니다. [14]

모방 편집

Salticidae 거미과와 매우 유사합니다. P. 팔랑지오이데스 또한 모방을 약탈 전술로 사용하여 먹이를 제압하지만 점프하는 거미와 달리, P. 팔랑지오이데스 포식에 대한 비전에 의존하지 마십시오. 이 모방은 먹이가 곤충이나 다른 거미를 잡았다고 생각하도록 속이는 특수한 진동을 만드는 것으로 구성됩니다. 그런 다음 먹이는 천천히 예상되는 어획량에 접근합니다. P. 팔랑지오이데스 거미는 긴 다리로 일어납니다. 거미는 먹이가 다리 중 하나에 닿는 정확한 순간까지 참을성있게 기다립니다. 그런 다음, P. 팔랑지오이데스 거미는 다리를 사용하여 실크 층으로 먹이를 감싸 먹이를 빠르게 고정시킵니다. 그것의 긴 다리는 보복에 물리지 않도록 먹이로부터 충분한 거리를 제공합니다. 먹이를 고정시킨 후, P. 팔랑지오이데스 독이 있는 물기를 먹이에 투여하고 먹을 수 있습니다. [15] [2]

그물망에 완전히 도달하지 못하는 먹이의 형태조차도 P. 팔랑지오이데스 안전하지 않습니다. 종종 먹이는 웹의 가장자리를 넘어 넘어져 다음을 제공합니다. P. 팔랑지오이데스 최적의 공격 타이밍으로 P. 팔랑지오이데스 두 다리로 거미줄에 달라붙는 동안 나머지 몸은 거미줄 밖으로 몸을 기울이고 먹이가 있는 방향으로 실크를 쏘아 제압합니다. [15]

라는 것은 일반적인 오해입니다. P. 팔랑지오이데스 송곳니가 인간의 표피를 관통할 수 없기 때문에 인간을 물 수 없습니다. 이 거미는 송곳니 길이가 약 0.25mm이고 사람 표피의 두께가 약 0.1mm 길이로 더 얇기 때문에 사람을 물 수 있지만 물린 사례는 거의 없습니다. [2] [16]

독 편집

이 거미는 붉은등거미와 같이 세계에서 가장 독이 많은 거미를 사냥하고 죽일 수 있지만 인간에게는 위험하지 않습니다. 연구자 Greta Binford와 Pamela Zobel-Thropp에 따르면, P. 팔랑지오이데스 인간과 다른 포유류에 대한 독은 무시할 수 있습니다. 인간의 경우 두개골 거미에 물린 것은 장기적으로 건강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가벼운 따끔거림을 유발할 뿐입니다. [17] 최근 연구에 따르면 Pholcidae의 독은 곤충에도 비교적 약한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18]

남성 생식기

전체 생식기 구조

성인 남성의 생식기 P. 팔랑지오이데스 오피스트소마(opisthosoma)의 복부 부분에 위치하며 남성 발두의 생식기 입구에 가까워질수록 두꺼워지는 얇고 꼬인 정관과 한 쌍의 고환을 특징으로 할 수 있습니다. 이 vasa deferentia는 말단에서 융합되어 거미의 ductus ejaculatorius를 만듭니다. 사정관은 다량의 정자 및 기타 분비물을 포함하는 내강으로 구성됩니다. This variety of secretions is not seen in subadult males whose lumen only contains dense secretion matrix. Ventrally surrounding specific portions of the genital tract are apullate silk glands, and overall, the genital system is bordered by parts of the midgut gland. All stages of spermatogenesis are apparent in the adult testes, and the spermatozoa are coiled. In order to reach this stage with a fully formed male genital system, P. phalangioides must first go through two subadult phases. [19]

Stages of genital development Edit

The first stage occurs roughly four weeks before the spider's final molt. Unlike adult males, young males possess a broad tarsus that does not appear to consist of any internal structures or appendages. Their pedipalps are greatly bent at a joint connecting the between the tibia and patella. The testes at this point in the young male's life appear very similar to those of the adult males both in terms of physical structure and presence of all stages of spermatogenesis. This spermatogenesis takes place in cysts which contain spermatids. During this time, there is very little observable secretory activity in the testes. In a similar manner to the adult genital system, the vas deferens in young males is connected to the distal, thin part of the testis. The distal portion of the vas deferens is incredibly narrow and is not characterized by the presence of spermatozoa or other secretions. On the other hand, the proximal region consists of a thick epithelium and intricate luminal region containing spermatozoa. [19]

The second stage of development is observed two weeks prior the spider's final molt. At this point, the pedipalps of the spider are only partially bent, and the internal structures of the tarsus can be seen. The testes are dimensionally very similar to those of subadult stage one males and adult males. The distal portion of the vas deferens becomes thinner and twists in a tube-like shape. Spermatozoa and other secretions are extensively present in proximal portion of the vas deferens. But similar to the stage one males, these males still do not appear to contain any sort of secretions or spermatozoa in the distal portion of the vas deferens. This is in contrast to adults where spermatozoa are present in all regions of the vas deferens. [19]

Spermatogenesis Edit

Spermatogenesis for males of the P. phalangioides species commences weeks before maturity and continues throughout their lives. [19]

Female genitalia Edit

Many female spiders possess sac-like structures where sperm from the male spider is stored however, females of the P. phalangioides species do not have these receptaculum seminis. [20] Instead, the posterior wall of uterus externus, or genital cavity, serves as the site of sperm storage. The females have two accessory glands located in the dorsal part of the uterus externus. These glands release a secretion into the uterus externus which functions as a matrix to hold the male spermatozoa and seminal fluid in place upon copulation. [21] [22] These accessory glands are composed of multiple glandular units, they themselves consisting of two secretory and envelope cells each. The inner and outer envelope cells surround the secretory cells and serve to create a cuticular ductule or canal that runs from the secretory cells to the two pore plates located on the uterus externus. These pore plates are the exit sites for the aforementioned glandular secretion into the uterus externus. [22]

Courtship Edit

Male courtship in P. phalangioides can be observed in four different steps: abdominal vibrations, tapping of the female's web, web jerking, and tapping the female's legs. In order to mate with the females, the males must perform courtship in a manner which will not result in the female assuming that the male is prey. Otherwise, the male would be attacked.

As the males approach the females, they begin to do a series of rapid dorso-ventral vibrations with their opisthosoma. This only occurs once the females have noticed the presence of the males. The males then use the ventral portion of their tarsus to begin tapping on the web of the female. This tapping can last up to twenty minutes as the male inches closer to the female. Then, using claws on their tarsus, the males hook onto the web and perform rapid jerk movements using their legs. On average, this jerking lasts for a few minutes with each jerk lasting less than half of a second. In between sequences of jerking, the males continue to move closer to the females. The males then tap on the female's legs with their cephalothorax positioned downwards for, on average, eight minutes. At this point, receptive females will take on a specific position in which they are motionless with their opisthosoma turned horizontally and their legs extended outward. [23] [21] Before coupling, many of the males will use their pedipalps to cut certain parts of the web closest to the female. [21]

교미 편집

Copulation begins as the males use their chelicerae to rapidly move back and forth across the female's ventral body surface. This is an attempt to grab hold of the female's body and mount onto their epigyne. For some males, it can take up to 100 attempts to properly mount. Once mounted, the males pull the females closer to them resulting in rotation of the female opisthosoma from a horizontal to vertical position. At this point, the male is able to insert his pedipalps into the genital cavity of the female. During the multiple insertions, the male pedipalps are twisted into different motions in a synchronous fashion with the procursi being inserted deeply into the female genital cavity to release sperm into the uterus externus. As the coupling duration lengthens, the amount of palpal insertions decreases. The duration of copulation is dependent upon whether or not the female P. phalangioides have previously mated with any males. If the females have mated, second males are only allowed to engage in copulation for a few minutes. On the other hand, first males are able to copulate for anywhere between 16 and 122 minutes. [21] Once the mating has finished, the females often act aggressively towards the males in an attempt to drive them off. [23]

Male competition Edit

Because palpal, or genital bulb, movements from the males result in the displacement of spermatozoa and other seminal fluid from the female uterus externus, sperm competition exists between males of the P. Phalangioides 종. A rival male can attempt to displace the sperm of another male from the female's genital cavity by copulating with her however, because the copulation duration is greatly decreased in second males, and thus there is less time to displace a rival's sperm, it is unlikely that the spermatozoa of rival, second male would greatly outnumber those of the first male in the uterus externus. [21]

Medicinal benefit Edit

The use of spider silk in the medical field has gained much recognition over the last twenty years. Silk has been praised for its wound healing purposes because it contains compounds such as vitamin K. [24] Spider silk is primarily composed of proteins made up of non-polar amino acids such as glycine and alanine. However, it also contains the organic compound pyrrolidine which functions to hold the silk's moisture and potassium nitrate which prevents any fungal or bacterial growth from occurring on the silk. [25] [7]

Antibacterial activity Edit

Certain antimicrobial biomolecules found in the spider silk of P. phalangioides are able to elicit an inhibitory effect on drug-resistant human pathogens including gram-positive bacteria L. 모노사이토제네스, gram-negative E. coli, Staphalococcus aureus, Bacillus subtilis, 그리고 녹농균. More generally, researchers are hoping that the anti-microbial biomolecules of this spider silk could serve as a natural anti-microbial agent in the future against a host of infectious bacterial diseases that are resistant to antibiotics. [26] [7]

Biological imaging Edit

Spiders are capable of spinning a multitude of unique silks. These silks vary in compounds and proteins that they consist of and in their use for the spider. One specific type of silk, known as dragline silk, is of particular interest to researchers due to its high elasticity, toughness, and large tensile strength. This silk has been shown to be significantly stronger than steel of the same weight. Dragline silk serves as the spider's attachment to its web should it need to retreat from predators or just go back in general. This silk also forms the radial spokes of a spider's web. [27] [28]

To examine the potential role of this dragline silk in biological imaging, resin was then dripped onto the fibers of Pholcus phalangioides silk. As it condensed, the silk molded naturally into a dome or lens shape. By shining a laser onto this lens, researchers were able to generate high-quality photonic nanojets (PNJs), or high-intensity scattered beams of light. These photonic nanojets could be adjusted by manipulating the amount of time that the silk spends in contact with the resin. This adjustable spider silk-based lens could be used in the future for biological tissue imaging, highlighting the biomedical importance of P. phalangioides. [28]


내용물

The violin pattern is not diagnostic, as other spiders can have similar markings (e.g. cellar spiders and pirate spiders). For definitive identification, it is imperative to examine the eyes. The reason for this is because the brown recluse spider is in the haplogynae bifurcation of the araneomorphae infraorder. [3] While most spiders have eight eyes, recluse spiders have six eyes arranged in pairs (dyads) with one median pair and two lateral pairs. The brown recluse's violin marking can vary in intensity depending on the age of the spider, with mature spiders typically having dark violin shapes. [4] [5] The violin shape points toward the spider's bulbous abdomen. The violin shape is easy to misinterpret, so it is best to look at the eyes when determining if a spider is a brown recluse. [6] Only a few other spiders have three pairs of eyes arranged in this way (e.g., scytodids). Recluses have no obvious coloration patterns on the abdomen or legs, and the legs lack spines. [7] The abdomen is covered with fine short hairs that, when viewed without magnification, give the appearance of soft fur. The leg joints may appear to be a slightly lighter color.

Adult brown recluse spiders often live about one to two years. Each female produces several egg sacs over a period of two to three months, from May to July, with approximately fifty eggs in each sac. The eggs hatch in about one month. The spiderlings take about one year to grow to adulthood. The brown recluse spider is resilient and can tolerate up to six months of extreme drought and scarcity or absence of food. On one occasion, a brown recluse survived in controlled captivity for over five seasons without any food at all. [8]

As part of the haplogynae, brown recluse do not balloon, which limits its ability to widely disperse geographically. [3] The brown recluse will, though not habitually, cannibalize another if food becomes scarce especially during its typical mating season from June to September or when an unreceptive female encounters an aggressive male. [9]

A brown recluse's stance on a flat surface is usually with all legs radially extended. When alarmed it may lower its body, withdraw the forward two legs straight rearward into a defensive position, withdraw the rearmost pair of legs into a position for lunging forward, and stand motionless with pedipalps raised. The pedipalps in mature specimens are dark and quite prominent and are normally held horizontally forward. When threatened it usually flees, seemingly to avoid a conflict, and if detained may further avoid contact with quick horizontal rotating movements or even resort to assuming a lifeless pose (playing dead). The spider does not usually jump unless touched brusquely, and even then its avoidance movement is more of a horizontal lunge rather than a vaulting of itself entirely off the surface. When running, the brown recluse does not leave a silk line behind, which would make it more easily tracked when it is being pursued. Movement at virtually any speed is an evenly paced gait with legs extended.

The brown recluse spider displays autotomy as a defense mechanism against physical, predatory attack to a leg as well as to prevent predatory, venom injections from spreading to the rest of the body. [10] "Once a leg is lost, a recluse spider does not regenerate a new one with subsequent molts", unlike the huntsman spider that does regenerate autotomized legs. [10] With each time that a leg is autotomized, the recluse "changes its gait to compensate for the loss." [10] During travel, it stops naturally and periodically when renewing its internal hydraulic blood pressure that it, like most spiders, requires to renew strength in its legs.

Brown recluse spiders build asymmetrical (irregular) webs that frequently include a shelter consisting of disorderly threads. They frequently build their webs in woodpiles and sheds, closets, garages, plenum spaces, cellars, and other places that are dry and generally undisturbed. When dwelling in human residences they seem to favor cardboard, possibly because it mimics the rotting tree bark which they inhabit naturally. [11] Human-recluse contact often occurs when such isolated spaces are disturbed and the spider feels threatened. Unlike most web weavers, they leave these lairs at night to hunt. Males move around more when hunting than the females, which tend to remain nearer to their webs.

The range lies roughly south of a line from southeastern Nebraska through southern Iowa, Illinois, and Indiana to southwestern Ohio. In the southern states, it is native from central Texas to western Georgia and north to Kentucky. [12] [13]

Despite rumors to the contrary, the brown recluse spider has not established itself in California or anywhere outside its native range. [14] There are other species of the genus Loxosceles native to the southwestern part of the United States, including California, which may resemble the brown recluse, but interactions between humans and the recluse species in California and the region are rare because those species native ranges lie outside of dense human populations. [14] The number of "false positive" reports based on misidentifications is considerable in a nationwide study where people submitted spiders that they thought were brown recluses, of 581 from California only 1 was a brown recluse—submitted by a family that moved from Missouri and brought it with them (compared to specimens submitted from Missouri, Kansas, and Oklahoma, where between 75% and 90% were recluses). [15] From this study, the most common spider submitted from California as a brown recluse was in the genus Titiotus, whose bite is deemed harmless. A similar study documented that various arachnids were routinely misidentified by physicians, pest control operators, and other non-expert authorities, who told their patients or clients that the spider they had was a brown recluse when in fact it was not. [16] Despite the absence of brown recluses from the Western U.S., physicians in the region commonly diagnose "brown recluse bites", leading to the popular misconception that the spiders inhabit those areas. [17]

Over the last century, spiders have occasionally been intercepted in locations where they have no known established populations these spiders may be transported fairly easily, though the lack of 확립 된 populations well outside the natural range also indicates that such movement has not led to the colonization of new areas, after decades of opportunities. [18] [19] Note that the occurrence of brown recluses in a single building (such as a warehouse) outside of the native range is not considered as successful colonization such single-building populations can occur (e.g., in several such cases in Florida), [20] but do not spread, and can be easily eradicated. [21] The spider has also received numerous sensationalized media reports of bites occurring where these spiders are absent (and no specimens were found), such as a 2014 report from Thailand, where a man was claimed to have died from a brown recluse bite. [22] Many misidentifications and erroneous geographic records stem from the similarity between L. reclusa and a related introduced species, the Mediterranean recluse (Loxosceles rufescens), which is found worldwide, including numerous sightings throughout the United States the two species are superficially almost indistinguishable, and misidentifications are common, making it difficult to distinguish which reports of recluses refer to which species. [23]

Loxosceles reclusa (as with all of the Loxosceles genus) can deliver, through envenomation via uncate chelicerae-type fangs, a potentially dermonecrotic [24] loxoscelism [25] due to the presence of sphingomyelinase D [26] toxin in its venom. [27] Most bites are minor with no dermonecrosis. However, a small number of brown recluse bites do produce dermonecrotic loxoscelism an even smaller number produce severe cutaneous (skin) or viscerocutaneous (systemic) symptoms. In one study of clinically diagnosed brown recluse bites, skin necrosis occurred 37% of the time, while systemic illness occurred 14% of the time. [28] In these cases, the bites produced a range of symptoms common to many members of the genus Loxosceles known as loxoscelism, which may be cutaneous and viscerocutaneous. In very rare cases, bites can even cause hemolysis—the bursting of red blood cells. [29]

As suggested by its specific epithet reclusa (recluse), the brown recluse spider is rarely aggressive, and bites from the species are uncommon. In 2001, more than 2,000 brown recluse spiders were removed from a heavily infested home in Kansas, yet the four residents who had lived there for years were never harmed by the spiders, despite many encounters with them. [30] [31] The spider usually bites only when pressed against the skin, such as when tangled within clothes, shoes, towels, bedding, inside work gloves, etc. Many human victims report having been bitten after putting on clothes or shoes that had not been worn recently or had been left for many days undisturbed on the floor. The fangs of the brown recluse are not large enough to penetrate most fabric. [32]

When both types of loxoscelism do result, systemic effects may occur before necrosis, as the venom spreads throughout the body in minutes. Children, the elderly, and the debilitatingly ill may be more susceptible to systemic loxoscelism. The systemic symptoms most commonly experienced include nausea, vomiting, fever, rashes, and muscle and joint pain. Rarely, such bites can result in hemolysis, thrombocytopenia, disseminated intravascular coagulation, organ damage, and even death. [33] Most fatalities are in children under the age of seven [34] or those with a weak immune system.

While the majority of brown recluse spider bites do not result in any symptoms, cutaneous symptoms occur more frequently than systemic symptoms. In such instances, the bite forms a necrotizing ulcer as the result of soft tissue destruction and may take months to heal, leaving deep scars. These bites usually become painful and itchy within 2 to 8 hours. Pain and other local effects worsen 12 to 36 hours after the bite, and the necrosis develops over the next few days. [35] Over time, the wound may grow to as large as 25 cm (10 inches). The damaged tissue becomes gangrenous and eventually sloughs away.

Misdiagnosis Edit

There is now an ELISA-based test for brown recluse venom that can determine whether a wound is a brown recluse bite, although it is not commercially available and not in routine clinical use. Clinical diagnoses often use Occam's razor principle in diagnosing bites based on what spiders the patient likely encountered and previous similar diagnoses. [13] [28] [36]

A new mnemonic device, "NOT RECLUSE", has been suggested as a tool to help laymen and medical professionals more objectively screen and diagnose potential cases of loxoscelism. [37]

There are numerous documented infectious and noninfectious conditions that produce wounds that have been initially misdiagnosed as recluse bites by medical professionals, including:

  • Pyoderma gangrenosum
  • 감염 포도상구균
  • 감염 연쇄상 구균
  • 수포진
  • Diabetic ulcers
  • 곰팡이 감염
  • 화학 화상
  • Localized vasculitis[38]

Many of these conditions are far more common and more likely to be the source of necrotic wounds, even in areas where brown recluse spiders actually occur. [13] The most important of these is methicillin-resistant 황색포도상구균 (MRSA), a bacterium whose necrotic lesions are very similar to those induced by recluse bites, and which can be lethal if left untreated. [39] Misdiagnosis of MRSA as spider bites is extremely common (nearly 30% of patients with MRSA reported that they initially suspected a spider bite), and can have fatal consequences. [40]

Reported cases of brown recluse bites occur primarily in Arkansas, Colorado, Kansas, Missouri, Nebraska, Oklahoma, and Texas. There have been many reports of brown recluse bites in California—though a few related species may be found there, none of these are known to bite humans. [14] To date, the reports of bites from areas outside of the spider's native range have been either unverified or, if verified, the spiders have been moved to those locations by travelers or commerce. Many arachnologists believe that a large number of bites attributed to the brown recluse in the West Coast are either from other spider species or not spider bites at all. For example, the venom of the hobo spider, a common European species established in the northwestern United States and southern British Columbia, has been reported to produce similar symptoms as the brown recluse bite when injected into laboratory rabbits. However, the toxicity of hobo spider venom has been called into question as actual bites have not been shown to cause necrosis, and no such occurrences have ever been reported where the spider is native. [41]

Numerous other spiders have been associated with necrotic bites in the medical literature. Other recluse species, such as the desert recluse (found in the deserts of southwestern United States), are reported to have caused necrotic bite wounds, though only rarely. [42] The hobo spider and the yellow sac spider have also been reported to cause necrotic bites. However, the bites from these spiders are not known to produce the severe symptoms that can follow from a recluse spider bite, and the level of danger posed by these has been called into question. [43] [44] So far, no known necrotoxins have been isolated from the venom of any of these spiders, and some arachnologists have disputed the accuracy of spider identifications carried out by bite victims, family members, medical responders, and other non-experts in arachnology. There have been several studies questioning the danger posed by some of these spiders. In these studies, scientists examined case studies of bites in which the spider in question was identified by an expert, and found that the incidence of necrotic injury diminished significantly when "questionable" identifications were excluded from the sample set. [45] [46] (For a comparison of the toxicity of several kinds of spider bites, see the list of spiders having medically significant venom.)

Bite treatment Edit

First aid involves the application of an ice pack to control inflammation and prompt medical care. If it can be easily captured, the spider should be brought with the patient in a clear, tightly closed container so it may be identified.

Routine treatment should include immobilization of the affected limb, application of ice, local wound care, and tetanus prophylaxis. Many other therapies have been used with varying degrees of success, including hyperbaric oxygen, dapsone, antihistamines (e.g., cyproheptadine), antibiotics, dextran, glucocorticoids, vasodilators, heparin, nitroglycerin, electric shock, curettage, surgical excision, and antivenom. [47] [48] None of these treatments have been subjected to randomized controlled trials to conclusively show benefit. In almost all cases, bites are self-limited and typically heal without any medical intervention. [13]

Outpatient palliative care following discharge often consists of a weak or moderate strength opioid (e.g. codeine or tramadol, respectively) depending on pain scores, an anti-inflammatory agent (e.g. naproxen, cortisone), and an antispasmodic (e.g. cyclobenzaprine, diazepam), for a few days to a week. If the pain and/or spasms have not resolved by this time, a second medical evaluation is generally advised, and differential diagnoses may be considered. Occasionally, an antibiotic is prescribed as well.

Cases of brown recluse venom traveling along a limb through a vein or artery are rare, but the resulting tissue mortification can affect an area as large as several inches and in extreme cases require excising of the wound.

Specific treatments Edit

In presumed cases of recluse bites, dapsone is often used for the treatment of necrosis, but controlled clinical trials have yet to demonstrate efficacy. [49] However, dapsone may be effective in treating many "spider bites" because many such cases are actually misdiagnosed microbial infections. [50] There have been conflicting reports about its efficacy in treating brown recluse bites, and some have suggested it should no longer be used routinely, if at all. [51]

Wound infection is rare. Antibiotics are not recommended unless there is a credible diagnosis of infection. [52]

Studies have shown that surgical intervention is ineffective and may worsen outcomes. Excision may delay wound healing, cause abscesses, and lead to scarring. [53]

Purportedly application of nitroglycerin stopped necrosis. [54] However, one scientific animal study found no benefit in preventing necrosis, with the study's results showing it increased inflammation and caused symptoms of systemic envenoming. The authors concluded the results of the study did not support the use of topical nitroglycerin in brown recluse envenoming. [55]

Antivenom is available in South America for the venom of related species of recluse spiders. However, the bites, often being painless, usually do not present symptoms until 24 or more hours after the event, possibly limiting the effect of this intervention. [56]

Spider population control Edit

Due to increased fear of these spiders prompted by greater public awareness of their presence in recent years, the extermination of domestic brown recluses is performed frequently in the lower midwestern United States. Brown recluse spiders possess a variety of adaptive abilities, including the ability to survive up to 10 months with no food or water. [57] Additionally, these spiders survive significantly longer in a relatively cool, thermally stable environment. [58]


Chlorophytum comosum grows to about 60 cm (24 in) tall, though as a hanging plant it can descend many feet. It has fleshy, tuberous roots, each about 5–10 cm (2–4 in) long. The long narrow leaves reach a length of 20–45 cm (8–18 in) and are around 6–25 millimetres (0.2–1.0 in) wide. [6]

Flowers are produced in a long, branched inflorescence, which can reach a length of up to 75 cm (30 in) and eventually bends downwards to meet the earth. Flowers initially occur in clusters of 1–6 at intervals along the stem (scape) of the inflorescence. Each cluster is at the base of a bract, which ranges from 2–8 cm (0.8–3.1 in) in length, becoming smaller towards the end of the inflorescence. Most of the flowers which are produced initially die off, so that the inflorescences are relatively sparsely flowered. [6]

Individual flowers are greenish-white, borne on stalks (pedicels) some 4–8 mm (0.2–0.3 in) long. Each flower has six triply veined tepals which are 6–9 mm (0.2–0.4 in) long and slightly hooded or boat-shaped at their tips. The stamens consist of a pollen-producing anther about 3.5 mm (0.1 in) long with a filament of similar length or slightly longer. The central style is 3–8 mm (0.1–0.3 in) long. Seeds are produced in a capsule, 3–8 mm (0.1–0.3 in) long, on stalks (pedicels) which lengthen to up to 12 mm (0.5 in). [6]

The inflorescences carry plantlets at the tips of their branches, which eventually droop and touch the soil, developing adventitious roots. The stems (scapes) of the inflorescence are called "stolons" in some sources, but this term is more correctly used for stems which do not bear flowers and have roots at the nodes. [7]

Chlorophytum comosum was first formally described by the Swedish naturalist Carl Peter Thunberg as Anthericum comosum in the 1794 volume of Prodromus Plantarum Capensium, Thunberg's work on the plants of South Africa. [8] [9] It was subsequently moved to a number of different genera, including Phalangium, Caesia, Hartwegia Nees 그리고 Hollia, before receiving its current placement in Chlorophytum by Jacques in 1862. [4]

The species has been confused with Chlorophytum capense (L.) Voss by some authors, but this is a different species. [1]

Intra-specific variation Edit

There are three described varieties of the species: the autonym C. comosum 변수 comosum has strap-shaped narrow leaves and is found along forest margins, C. comosum 변수 bipindense has broader, petiolate leaves with stripes on the underside and the inflorescences are 2–3 times the length of the leaves, and C. comosum 변수 sparsiflorum also has broader leaves that narrow to the base and usually lacks a petiole and the striping on the underside of the leaf and the inflorescences are up to two times the length of the leaves. The latter two are rain forest-dwelling taxa that had earlier been described as separate species, but botanists Axel Dalberg Poulsen and Inger Nordal reduced the taxa to varieties of C. comosum in 2005. [10]

Delimitation of species boundaries within the genus Chlorophytum is reported to be difficult, possibly because of several evolutionary radiations into forest environments that led to morphological aspects that are too similar to reliably distinguish separate species. The evidence given to support this is the widespread distribution of most taxa in the genus and poor seed dispersal, leading to the conclusion of deeper evolutionary divergence among the taxa.

The three described varieties in C. comosum could be an example of this convergent evolution of leaf shape among the forest-dwelling varieties from species of disparate origin, leading to the species C. comosum being polyphyletic, instead of the traditional view of morphological divergence among the varieties within the species with the assumption of a common origin (monophyly). The widespread C. comosum 변수 comosum has slender, near linear leaves that lack a petiole similar to plants found in cultivation and is only found growing at the margins of the rain forest. The two other varieties, C. comosum 변수 sparsiflorum 그리고 C. comosum 변수 bipindense, possess petioles and have broader leaves necessary for collecting more light in the shady Guineo-Congolean rain forest. A study published in 2005 used 16 morphological characters and was unable to delimit species boundaries among these three taxa, so they were relegated to varietal status. [10] A follow-up study published in 2008 provided preliminary evidence from phylogenetic analysis of plastid and nuclear DNA sequences that established samples from disparate collections sites identified as C. comosum were polyphyletic. [11]

Chlorophytum comosum has a widespread native distribution in Africa, being native to six of the 10 World Geographical Scheme for Recording Plant Distributions regions of Africa (West Tropical Africa, West-Central Tropical Africa, Northeast Tropical Africa, East Tropical Africa, South Tropical Africa and Southern Africa). [4]

Chlorophytum comosum is a popular houseplant. The species with all-green leaves forms only a small proportion of plants sold. More common are two variegated cultivars: [2]

  • C. comosum 'Vittatum' has mid-green leaves with a broad central white stripe. It is often sold in hanging baskets to display the plantlets. [2] The long stems are white. There is also a "curly" version with this type of striping and a compact size. [12]
  • C. comosum 'Variegatum' has darker green leaves with white margins. It is generally smaller than the previous cultivar. [2] The long stems are green.

Propagation Edit

Propagating Chlorophytum comosum commonly occurs through potting the plantlets, informally referred to as 'spiderettes', [16] or 'pups', [17] directly into potting soil attached to the main plant or cutting the running stems and then potting it.

Spider plants are easy to grow, being able to thrive in a wide range of conditions. They will tolerate temperatures down to 2 °C (35 °F), but grow best at temperatures between 18 °C (65 °F) and 32 °C (90 °F). Plants can be damaged by high fluoride or boron levels. [2]

Spider plants are non-toxic to humans and pets, [18] and are considered edible. [19]

The NASA Clean Air Study determined that this plant was effective at removing common household air toxins formaldehyde and xylene.

Spider plants have also been shown to reduce indoor air pollution in the form of formaldehyde, and approximately 70 plants would neutralize the formaldehyde released by materials in a representative (ca. 167 m 2 [1,800 sq ft]) energy-efficient house, assuming each plant occupies a 3.8 L (0.84 imp gal 1.0 US gal) pot. [20]


Rare Vegetarian Spider Discovered

In a possible affront to its fierce meat-eating relatives, one jumping spider prefers to dine vegetarian, munching on specialized leaf-tips of acacia shrubs, finds a new study.

The eight-legged vegetarian, called Bagheera kiplingi, lives in Central America, and is now considered a rarity among the world's 40,000 or so spider species, most of which are strictly predators, feeding on insects and other animals. B. kiplingi is about the size of a person's pinky nail.

"This is really the first spider known to specifically 'hunt' plants it is also the first known to go after plants as a primary food source," said study researcher Christopher Meehan of Villanova University in Pennsylvania. (Co-author Eric Olson of Brandeis University independently observed the same behaviors in another population of this spider in Costa Rica.)

Essentially, the spider employs hunting strategies to get past guard ants that keep the acacias safe from other herbivores. In return, the ants get a comfy place to live &mdash the plant's hollow spines &mdash and food in the form of acacia nectar and the shrub's leaf-tips.

B. kiplingi spends its entire life on the acacia shrubs, and so must avoid the ants at all times. When hunting, they actively avoid the ants by changing targets when approached by a guard, and using silk droplines as retreat ladders. The spiders also nest primarily on the ends of older acacia leaves, spots the researchers found were least patrolled by ants.

"Most of the big spider textbooks almost outright claimed there are no herbivorous spiders," Meehan told LiveScience. "It's on par with the flying pig in terms of novelty."

The strategy seems to be successful. Direct observation, video recordings and chemical analyses of such spiders in Mexico and Costa Rica suggest the animals get most of their food from such plants. In the Mexican population, about 90 percent of the spiders' diet came from plant tissue, with the rest made up of ant larvae, nectar and other items. In Costa Rica, the spiders got about 60 percent of their diet from acacia plant tissues.

When the spiders do hunt ant larvae, they mimic the ants' behaviors, for instance by making jerky movements.

The research will be published in the Oct. 13 issue of the journal Current Biology.